quick
quick

뉴스 & 이벤트

핫 콜래보 대기 중, 「푸마」 80년대 '컴퓨터 슈즈' 재출시

푸마코리아(대표 라스무스 홀름)가 「푸마」의 과거와 현재를 담고 있는 RS(Running System) 시리즈의 신상품 'RS-0'와 'RS-100'을 공개했다. 이번 시리즈들은 「푸마」가 80년대에 미래지향적으로 출시했던 '컴퓨터 슈즈'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재탄생했다.

근본적인 스포츠 정신을 다시 살펴보는 의미로 오리지널 실루엣은 살리고, 현재의 트렌디한 스타일과 기능 소재를 사용해 새로운 스니커즈를 완성했다. 곧 영향력 있는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신상품을도 선보일 예정이다.

오리지널 RS는 당시 「푸마」가 개발한 혁신적 쿠션 기술을 탑재한 하이퀄리티 러닝 슈즈로 뛰어난 안정성을 인정받아 선수 전용 모델로 선보인 상품이다. 80년대 출시한 RS 컴퓨터 슈즈는 러너들에게 분석된 데이터를 제공하는 최초의 인공지능적 운동화였다. 슈즈의 뒷 축에 삽입된 컴퓨터 칩이 자동적으로 달린 시간, 거리, 칼로리를 기록하는 기능을 갖춘 시대를 앞서간 혁신적인 아이템이기도 하다.

당시 광고 이미지 속에는 플로피 디스켓으로 ‘컴퓨터 슈즈’라는 애칭에 맞는 분위기를 내는 등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눈에 띈다. 디스켓은 현대에 찾아보기 어려운 물건이 됐지만 슈즈의 실루엣만큼은 최근 레트로 무드 때문인지 아니면 기존 모델이 미래지향적 슈즈였기 때문인지 최근의 디자인이라 해도 무리가 없을만큼 세련된 멋이 있다.

RS의 이런 정신과 무드를 반영해 가장 최신 버전으로 재해석한 것이 바로 ‘RS-0’와 ‘RS-100’이다. 이번 신상품은 미드솔과 스테빌라이저를 일체형 구조로 만들어 뒤꿈치를 안정감있게 잡아준다. 또 미드솔이 바깥쪽으로 점점 넓어지는 형태를 띠고 있어 조형적인 면에서도 안정감을 더했다. 초창기의 「푸마」를 상징하는 아카이브 그린 컬러를 곳곳에 포인트로 배치해 과거 정신을 미래로 계승한다는 의미와 미적 요소를 동시에 충족시킨다.